풀씨 이름방 | 풀씨 동아리 | 열린 울타리 | 자원활동  
ID/PW찾기 | 회원가입
 
 
  달려라~ 애비??
  글쓴이 : 연풀     날짜 : 07-05-04 09:26     조회 : 14112    

(펌) 어느 고등학교 선생님의 글~ ㅡ.ㅡ;;

 

이른바 ‘재벌회장 부자 심야 활극’ 사건은 내게는 상당히 ‘문학적’으로 다가온다. 인물, 사건, 배경이 너무 그럴 듯하게 잘 짜여져 있어서, 소설 같고 영화 같다는 느낌이 든다.  조세희의 소설 <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>에 그려진 재벌의 멘털리티랄까, 사회적 약자에 대한 그들의 경멸이 소설적인 과장이 아닐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.


이를테면, 은강그룹 회장의 아들 경훈이 재판정에 몰려온 발육 부진하고 땀 냄새에 전 여공들을 처음 봤을 때 “천날을 고도에서 보낸다 해도 자고 싶은 생각이 안 날 아이들”이라고 하거나, 난장이의 부인을 보고 “작지 않은 저 여자가 어떻게 난장이와 성생활을 했을까” 궁금해 하는 식으로.


그날 아버지는 청담동에서 청계산으로 다시 북창동으로 달려가는 승용차 안에서 어떤 마음이었을까, 나도 ‘문학적으로’ 상상해 보았다. 아마 이랬을 것 같다. “내가 얼마나 힘들게 사는지는 아무도 모른다. 때만 되면 돈 달라고 손 내미는 치들한데 돈도 바쳐야 한다. 검찰청사 들락거리고, 외국에 도망 다닌 적도 있다. 이런 내 인생의 낙은 내 새끼들이다. 내 둘째가 누군지 아느냐? 예일 다닌다, 이눔들아. 큰 놈은 하버드고. 그런데 니놈들이 우리 아들을 패? 기다려라, 이눔들아. 애비가 간다.”


그날 그 순간, 애비와 아들에게는 자신들 말고 ‘사람’은 없었던 것이다. 경호원들 둘러 세워놓고(조폭도 있었다던가), 무릎 꿇려 놓고, 기분대로 내려 조길 때, ‘깍두기 국물’ 줄줄 흐르는 저 젊은 애들도 자기들과 똑같은 ‘사람’이라는 생각은 못했던 것 같다. 이 세상은 다들 부자 되자고 난리들인데, 최고 부자인 저 애비의 마음은 다 큰 아들 눈두덩이 상처 앞에서도 지옥 삼정목을 헤맨다. 저 강팍함과 메마름 앞에 인간적인 연민이 느껴진다.


애비의 활극이 지면을 수놓는 한구석에서 이런 기사를 보았다. 노인들 밖에 없는 강원도 최전방 농촌 마을에서 하루 일당 4-5만원 받으며 힘든 농사일을 척척 해내던 태국 출신 이주 노동자(지금은 농민인)가 있었는데, 컨테이너에서 불이나 세 사람 모두 숨졌다는…. 농한기엔 라면과 빵으로 끼니를 때우며 억척스레 일하던 순해빠진 저 불법체류자들은 그렇게 저세상으로 떠났다. 난장이의 삶은 오늘도 여전하고, 저 문학 텍스트가 30년이 지난 지금도 끊임없이 재연되는 이 사회는 그러므로 깊이 병들어 있다.


저 용감한 애비에게 들려주고픈 싯구절이 있다. “… 내게 땅이 있다면 내 아들에게는 한 평도 물려주지 않으리 / 다만 나팔꽃 피었다 진 자리마다 / 동그랗게 맻힌 꽃씨를 모아 / 아직 터지지 않은 세계를 주리” (안도현, ‘땅’)  그런데, 써 놓고 보니 애비는 좀 어려워할 것 같다. 차라리, 이런 구절이 더 나을 것 같다. “사람이 너무 호강하면 / 저밖에 모른단다 / 남하고 사는 세상인데” (고은, ‘머슴 대길이’)  (전교조신문,2007.5.14)



게시물 1,372건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
풀씨 후원회원 가입서 풀꽃세상 04-20 61584
1372 풀씨 후원회원 가입서 풀꽃세상 04-20 61584
1371    트로트 다운로드♬〓▥ (3) KENSHIN 08-12 23827
1370   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 200곡 모음 다운로드♪♡™ KENSHIN 09-30 22903
1369 세계 최대 (3) 변산바람꽃 04-03 17247
1368 바@@카@@라 아저씨 때문에 특별 스팸기능을 추가했습니다. (1) 어성초 07-14 15703
1367 대운하 건설 이제 그림으로 판단해봐요. (5) 풀꽃세상 01-11 14170
1366 달려라~ 애비?? (1) 연풀 05-04 14113
1365 이런 여기 있었네요 (4) 사자의이빨 04-05 13587
1364 사소함을 이야기하는 전시회에 초대합니다! (1) 춤추는페달 05-08 13513
1363 "우리씨앗"에 대한 풀씨님들의 글을 풀꽃상 추천게시판으로 옮깁… (3) 풀꽃세상 09-15 13154
1362 2008년 6월 항쟁에 드립니다 유창렬 06-05 12727
1361 코하우징을 실현하는 마을, 백화마을 현장답사있습니다. 우리 01-27 12669
1360 만족과 성공이라는 글을 되세겨 보았습니다. (2) 연풀(송영… 04-11 12466
1359 와우~ 새집이당...~ (2) 별풀 04-03 12448
1358 새집 반갑네요 (1) 예띠풀 04-03 12439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    

select count(*)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= '18.204.55.168'

1016 : Can't open file: 'g4_login.MYD'. (errno: 145)

error file : /home/bbs/board.php